Articles

100,000 달러-상금은 3 년 후 중단

아이즈리씨 에리카 린

2017 대상 수상자,아이즈리 사중주
사진:에리카 린

앤아버에 있는 미시간 대학교 음악대학교에서 10 만 달러의 상을 받은 실내악 콩쿠르 상은 2019 년 제 4 판으로 돌아오지 않을 것이다. 한 성명은 중소기업청은”경쟁에 대한 재정 지원을 유지할 수 없다고 유감스럽게 결정했다”고 밝혔다.

2015 년 10 월 세계 최대 실내악 콩쿠르로 발표되었으며,창립 행사에는 13 개국에서 172 개의 신청서가 접수되어 총 199,000 달러의 상금이 지급되었습니다. 그것은 문자열,바람과’열기’카테고리뿐만 아니라 주니어 섹션을 운영했다. 첫 번째 대상(2016)은 칼리도르 사중주,두 번째는 민속에서 영감을 얻은 오픈 카테고리 우승자 인 러시아 르네상스(2017 년),작년에는 아이즈 리 사중주(사진)로 갔다.

그것은 스핑크스 조직 설립자 아론 드워킨에 의해 시작되었다,그는 단지 중소기업청의 학장으로 임명되었다. 그러나 그의 재임 기간은 짧았고,상금은 그의 후원과 기금 모금 네트워크 없이는 항상 생존 할 가능성이 없다고 추측됩니다.

‘우리는 깊이 감사하는 U-M Office 의 학장 및 익명의 기부자 모두,누구의 가능한 SMTD 를 실행하는 경쟁을 위한 세 가지 영감을 주년’라고 매 앨버트,의자의 SMTD 의학과의 실내악 봉사로 경쟁의 예술 감독이다.

‘우리는 또한 비전 그림과 교수 운영위원회와 전 딘 아론 드워킨에 의해 주도 주셔서 감사합니다. 그것은 로,아주 직업 적이고 및 위원회,우리의 특별한 배심원,그리고 SMTD 관리 팀에 데리고 M-상 생활에,그것은 기쁨이었을 증인이 먼저 손을,아름다운 재능을 만드는 미래의 실내악 풍부하고도록 보장합니다.’

이해 관계자에게 이메일로,알버트는 썼다: